보루네오는 특별관계자 예림임업이 회사 주식 9만4522주를 장내매수해 보유 중이라고 24일 공시했다. 이에 예림임업 지분율은 기존 0%에서 0.24%로 늘어났다.

회사 측은 전날 "인테리어 내장재 업체 예림임업과 사업 범위를 확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