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현재 연 12회인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개최 횟수를 2017년부터 미국중앙은행(Fed)처럼 연 8회로 조정키로 했다. 나머지 4회를 금융안정 관련 회의로 대체키로 했다. 통화정책 결정의 적정 시계를 확보, 경제전망과의 연계성 강화 등을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한은은 24일 금융통화위원회를 2017년부터 연 8회로 조정하고, 6-7주 간격으로 개최하는 방식을 고려중이라고 발표했다. 연간 금통위 정기회의는 현행대로 24회 개최하되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는 8회로 줄이고, 경제여건 급변 등으로 필요할 경우에는 임시회의를 개최키로 했다.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앞두고 열리는 경제상황 점검회의와 동향보고회의는 현재와 같이 각각 연 8회 개최키로 했다. 한은은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축소 배경에 대해 국제적인 최적관행에 부응한다는 점도 내세웠다.

ECB(유럽중앙은행)와 영국중앙은행, 일본은행 등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들은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미국중앙은행과 같이 연 8회로 축소해 개최하고 있다. 한은은 우리나라가 소규모 개방경제라는 점을 감안하면 통화정책 운용 시 주요국의 통화정책방향 결정내용 등을 충분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명수 한경닷컴 증권금융 전문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