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음성군 거주 재해위기가정에 ‘모듈러 주택’ 4채 기증

[ 김하나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주택노후화가 심각해 재난위기에 처한 가정에 ‘모듈러 주택’을 지원하는 '기프트하우스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3일 밝혔다.

'기프트하우스'의 첫 수혜자는 충북 음성군에 거주중인 독거노인 4명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모듈러주택을 기증하는 동시에 주택 및 부대공사 비용 등으로 총 1억5000만원 상당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에 선정된 주민들은 수십년 동안 벽이 허물어지고 지붕이 갈라지는 등 붕괴 위험이 높았다. 화장실, 주방 등 기본 생활공간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
이번에 전달되는 모듈러 주택은 그 동안 이재민 및 재난위기가정에게 기존 주거시설 복구시점까지 단기적으로 제공됐던 컨테이너 주택과 달리 영구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단열기능 ▲견고함 ▲설치편의성 ▲생활공간 등에서 성능을 월등히 향상시킨 모델이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규모는 약 18.6㎡(약 6평) 크기다. 실내공간은 조리공간 및 수납공간이 대폭 확장됐다. 외부에는 현관 데크가 새롭게 추가되는 등 입주자들이 보다 편리한 주거생활이 가능하도록 꾸몄다.

한편 전날 열린 집들이 행사에는 현대엔지니어링 박찬우 상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박영진 사무총장, 음성군 이필용 군수 등 관계자들 및 현지 주민들이 참석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