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너지(7,86060 +0.77%)는 미주법인인 'SEAI America Inc.'를 통해 유비솔라와 529억원 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7월 유비솔라와 180억원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한 데 이은 추가 계약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모듈은 에스에너지가 직접 개발한 1500V 모델로, 세계 최초로 1500V에 대한 UL(Underwriters Laboratories Inc) 인증을 받았다. 또 미국 시장 화재안전기준에 부합하는 안정성 테스트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Type1'을 취득했다.

업계는 미국 정부의 태양광 투자세액 공제 연장으로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신규 태양광 설치량이 기존의 62.5GW에서 83.5GW로 약 34% 증가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홍성민 에스에너지 대표는 "미국 태양광 시장에서 에스에너지는 반덤핑(AD)과 상계관세(CVD) 부과 대상이 아니라는 이점을 가지고 있다"며 "이미 미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했기 때문에 내년에도 경쟁력을 한층 높여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태양광 시장의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도 건전한 재무안전성, 20년 이상의 경험과 고품질의 모듈 생산으로 미국 시장 점유율 확대와 더불어 신규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스에너지는 2001년 삼성전자에서 분사한 업체다. 현재 연간 530MW 생산 규모를 보유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