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공시 종합지원시스템 'K-CLIC' (사진=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가 기업공시 종합지원시스템인 'K-CLIC(Korea-Checking, Linking, Integrating system for Corporate disclosure)'를 구축해 23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K-CLIC은 기업 공시자료 입력부터 생성, 제출까지 한 번에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거래소가 금융감독원·한국상장회사협의회와 협력을 통해 개발됐다. 이를 사용하는 기업들은 앞으로 공시대상 해당 여부와 공시 기준, 서식을 자동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상장 기업들이 공시를 작성할 때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개발됐다. 그간 공시담당자들은 공시정보 확인에 지나친 시간과 비용이 투입되고 규정이 자주 바뀌는 점 등을 지적해왔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상장기업들의 공시 생산비용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거래소 측은 내다봤다.

거래소는 "K-CLIC는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고안된 시스템"이라며 "기업의 공시자료 입력부터 생성, 제출까지 원스톱(One-stop)으로 지원되는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내년 상반기부터 한국거래소는 공시 정보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과 한국거래소 전자공시서비스(KIND)에 자동으로 제출하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