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23일 내년 글로벌 증시에서는 '투자'보다 '소비' 관련 테마가 중요한 거시경제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비 개선 동력(모멘텀) 여부에 따라 IT와 경기소비재의 투자심리도 개선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증시의 핵심 모멘텀은 '거시경제(매크로)'가 아닌 유동성이었다"면서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유동성 장세가 끝을 향해가는 가운데 내년부터는 매크로 변수가 유동성의 빈자리를 일정 부분 채워나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소비 관련 테마를 가장 중요한 매크로 변수로 꼽았다. 그는 "올해 주식시장에서도 확인했지만 당분간 투자 테마보다는 소비 테마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미국의 완만한 경기 회복세와 중국의 소비 여력 강화가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헬스케어와 필수소비재로 쏠렸던 관심이 소비 모멘텀의 개선 여부에 따라 IT와 경기소비재로 옮겨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