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롯데건설은 서울 노원구 중계 104마을에서 ‘사랑의 롯데라면’ 나눔 후원 행사를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라면 나눔 행사는 지난달 실시한 ‘사랑의 연탄나눔’ 활동의 연장선이다. 104마을 지역 홀로 사는 어르신 및 저소득 가정 등에 롯데건설이 롯데라면 1000박스를 전달했다.

회사 관계자는 "104마을에서 거주하는 소외 계층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는데 작은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