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대우증권은 22일 내년 코스피지수가 시스템 위험요인으로 주가순자산비율(PBR) 1.0배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PBR은 주가를 주당순자산으로 나눈 값으로 1주당 순자산의 몇 배로 매매되고 있는가를 나타낸다.

김학균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내년 코스피는 시스템 위험요인의 대두로 PBR 1배 밑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며 "시스템 위험요인 발생 가능성을 고려하면 내년 코스피의 저점은 올해보다 낮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내년 글로벌 제조업체들의 경기둔화(디플레이션) 극복 과정에서 광범위한 구조조정 흐름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게 김 연구원의 예상이다.
김 연구원은 "중후장대형 산업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벌어질 구조조정은 내년 글로벌 경제의 가장 중요한 화두가 될 것"이라며 "제조업 강국 한국은 이 같은 흐름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다만 구조조정 등 시스템적인 위험요인이 발생, 지수가 장부가 밑으로 떨어지면 장기 투자자 입장에서는 매수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내년 투자의 성패는 시스템 리스크가 커지는 과정에서 PBR 1배를 밑돌 경우 주식비중을 늘릴 수 있는지 여부에 좌우될 것"이라며 "코스피 2000선 부근에서는 현금 비중을 높여놓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