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친자 확인 / 채널A 제공

김현중 친자 확인 검사 논란에 대해 기자들이 입을 열었다.

21일 방송되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최근 진행된 김현중과 전 여자친구 최 씨의 친자 검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MC 공형진은 "검사 현장에 취재진이 굉장히 많이 몰렸을 것이다. 풍문쇼 기자님들도 다녀왔느냐"고 물었다. 현장에 있었다고 밝힌 한 기자는 "전 여자친구 측이 검사일정을 언론에 공개를 했다. 그래서 기자들이 정말 많았다"고 털어놨다.

한 기자는 "김현중은 미리 검사를 받고 기자들 모르게 다른 곳으로 빠져나갔다고 하더라. 취재진이 많은 곳으로 변호사를 보내 관심을 돌린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런 친자확인 논란에 대해 홍석천은 "나는 자를 머리도 없고, 검사할 친자도 없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