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21일 자산운용회사를 위한 의결권 서비스의 하나로 펀드넷 전자투표·전자위임장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펀드넷이란 예탁결제원이 2004년 구축한 자산운용시장 지원 플랫폼이다. 이번 서비스는 자산운용회사가 전자투표와 전자위임장을 행사하는 데 필요한 모든 업무를 펀드넷을 통해 일괄 지원하는 방식이다.

앞으로 자산운용회사는 이 서비스를 통해 펀드 보유분에 대한 주주총회 정보 수집과 관련 의안 분석, 전자적 방식의 의결권 행사까지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는 최근 한국형 스튜어드십 코드 제정 등 기관투자자의 의결권 행사를 강화하고자 하는 흐름 속에서 자산운용회사의 충실한 의결권 행사를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탁결제원은 현재 전자투표 및 전자위임장관리기관으로 481개 발행회사와 위탁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전년보다 6배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