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는 21일 자본시장법 개정안과 기업구조조정촉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건의하기 위한 금융투자업계 긴급사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정기 국회에서 여야가 잠정 합의한 기업신용공여 확대, 부동산펀드 운용규제 완화, 한국거래소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자본시장법 개정안과 올해말 일몰 예정인 기업구조촉진법의 시행기간을 연장하는 동법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참석한 10개 증권사와 2개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들은 자본시장법 및 기업구조조정촉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국회에 요청하기로 결의했다.
황영기 회장은 "미국 금리인상 등 대내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자본시장법 개정안과 기업구조조정촉진법 개정안의 국회통과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대부분의 법안들이 여야간 합의가 어느정도 이뤄져 있는 만큼 통과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원규 NH투자증권 사장,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강대석 신한금융투자 사장, 홍성국 KDB대우증권 사장, 서명석 유안타증권 사장, 김해준 교보증권 사장, 윤경은 현대증권 사장, 신성호 IBK투자증권 사장, 김신 SK증권 사장, 구성훈 삼성자산운용 대표, 정도현 아시아자산운용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