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44,300200 +0.45%)가 T-50 훈련기 추락 소식에 21일 증시에서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오전 9시04분 현재 이 회사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4.1% 떨어진 7만7200원에 거래됐다.

전날(현지시간) 인도네시아 공군 당국에 따르면 자바섬 중남부에서 열린 에어쇼에 참여한 T-50이 추락해 조종사 2명이 숨졌다. 인도네시아 공군은 에어쇼를 중단하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T-50은 한국항공우주가 개발해 2005년 생산을 시작, 2011년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필리핀, 태국 등에 수출한 고등 훈련기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