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21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된 악재였음에도 '후폭풍'이 거세다며 증시의 본격적인 상승 전환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태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통화긴출 영향이 유동성 이탈 측면에서 신흥국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그러나 선진국이 미국 통화긴축에 큰 타격을 입지 않는다면 위기가 글로벌로 확산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가 이미 알려진 재료였음에도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는 지적이다.
오 연구원은 "이번 금리인상이 글로벌 경제와 유동성에 미칠 영향을 판단하기까지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증시 역시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3월에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예상되는데 두 번째 금리인상 이후에나 공포심리가 진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증시는 (두 번째 금리인상 시까지) 버티기 형태를 지속할 것"이라며 "주가 대비 가치(밸류에이션) 부담이 적거나 실적 둔화가 크지 않을 대형주, 가치주 투자가 유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