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심사위원이 평가 도중 신음소리(?)때문에 양현석, 유희열로부터 타박을 받았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SBS <K팝스타5>에는 박진영 심사위원의 새로운 심사어록을 탄생시킨 참가자가 출연한다. 이 참가자는 개인적인 스케줄로 인해 2차 ‘랭킹오디션’ 전 단계인 ‘3사 밀착오디션’에 참가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무대에서 노래를 시작하자 심사위원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고 특히 박진영 심사위원은 계속해서 신음소리(?)를 내어 다른 두 심사위원으로부터 타박을 받았다.

박진영은 “노래 안에 마릴린 먼로가 있다. 노래가 정말 섹시하고 멋있다”면서 “가수로서의 첫 도전을 우리와 함께 해줘서 고맙고 영광스럽다”는 표현으로 새로운 스타의 탄생을 알렸다.
양현석 역시 “멋을 내지 않았는데도 멋이 우러나는 사람이 가장 멋있는 법이다. 애써 멋부리지 않고 편안하게 부르는 모습인데도, 근래에 본 사람 중에 가장 멋있었다.”고 평가했고 유희열은 “(노래하느라)미간을 찌푸리는 순간 K팝스타의 역사가 바뀌는 느낌이었다.”며 최고의 무대를 만난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일요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될 SBS <일요일이 좋다- K팝스타5>에는 화제의 참가자 이외에도 김영은, 정진우, 우예린 등 1라운드에서 주목 받은 참가자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