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개인과 외국인의 순매도세가 강화된 여파로 1980선 회복에 실패했다. 저유가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외국인은 13거래일째 '셀 코리아(Sell Korea)'를 외쳤다. 반면 코스닥지수는 나흘째 1%대 오름세로 마감했다.

18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2.64포인트(0.13%) 하락한 1975.3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는 국제 유가 하락이 지속되자 1960선으로 주저앉아 출발했다.

국제 유가는 달러 강세와 공급 과잉 우려로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57센트(1.6%) 낮아진 34.95달러에 마쳤다. 2009년 2월18일 이후 최저치다.

저유가 공포가 지속되며 투자심리는 위축됐다. 외국인도 13거래일째 팔자세를 지속하면서 코스피는 장중 1958.12까지 밀려나기도 했다.

다만 기관의 매수세가 강화되면서 코스피는 1970선으로 올라서 등락을 반복했다. 장 후반 들어선 1981.42까지 고점을 높였으나 개인과 외국인이 매도 공세를 퍼부으면서 장 막판 1970선으로 주저 앉았다.

이날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061억원, 1418억원 순매도했다. 반면 기관은 1750억원 순매수했다. 금융투자 기타법인 보험 등이 사자세를 주도했다. 프로그램으로는 178억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이현주 NH투자증권(13,550250 -1.81%) 연구원은 "미국 금리인상 불확실성 완화, 리스크 지표 안정세로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완화되고는 있다"며 "다만 보다 신중히 대응해야 하며 투자 전략을 국제 유가 방향성에 더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희비가 엇갈렸다. 화학 비금속광물 전기전자 운수장비 등이 하락한 반면 섬유의복 종이목재 기계 등은 상승했다. 음식료업과 유통업 의약품은 1~2% 상승했고 의료정밀은 4% 강세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하락이 우위였다. 삼성전자(45,850200 -0.43%)와 현대차(126,500500 +0.40%)가 1% 가까이 하락했고 아모레퍼시픽(283,5008,000 -2.74%) 삼성생명(96,200100 -0.10%) 네이버(759,00012,000 -1.56%) 삼성에스디에스(206,5006,500 +3.25%) 신한지주(45,700550 +1.22%) SK텔레콤(238,0001,000 +0.42%) 등이 1%대 약세를 나타냈다.
동아원(1,4350 0.00%)은 자금 조달 우려에 하한가를 기록했다. 삼성엔지니어링(15,000200 -1.32%)은 미국에서 8억달러 규모의 플랜트를 수주했다는 소식에 6% 강세를 보였다.

KR모터스(6302 -0.32%)는 중국 기업과 합자기업을 설립한다는 소식에 2일 연속 가격제한폭까지 상승,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코스닥 지수는 1% 강세 흐름을 지속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9.34포인트(1.42%) 오른 667.45로 장을 마쳤다.

이날 코스닥은 저유가 지속 여파로 하락 출발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이 쌍끌이 매수에 나서자 상승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32억원 426억원을 사들였고 개인은 707억원 매도 우위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컴투스(177,0002,600 +1.49%)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 상승했다. 맏형 셀트리온(295,5002,000 +0.68%)이 3%대 강세를 보이며 83000원대로 올라섰고 CJ E&M(98,9000 0.00%) 코미팜(26,700300 -1.11%) 로엔(90,8001,800 -1.94%) OCI머티리얼즈(174,6002,700 -1.52%)는 2~3% 올랐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9원 오른 1183원에 거래를 마쳤다.

[낙폭과대株, '미운 오리 새끼'에서 '백조'로?] [美금리 안도? 원유수출은 '불편'…"신흥국에 부정적"] [美 점진적 금리인상에 환호?…섣부른 샴페인은 '금물'] [CIO 3인방 "기업 펀더멘털로 회귀…저평가株 찾아라"] [막 내린 '제로금리' 시대…"추가 인상 3~4차례 전망"]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