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409,0007,500 +1.87%)은 석유화학계 기초화합물 사업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자회사인 롯데 케미칼 USA 코퍼레이션의 주식 120주(지분율 60%)를 5654억원에 취득키로 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기준 자기자본의 8.7%에 해당한다.

회사 측은 "현재 롯데케미칼이 보유한 주식수는 100주이며, 지분율은 100%"라며 "앞으로 자회사 LC 타이탄이 유상증자를 통해 참여시 롯데케미칼의 지분율은 60%가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