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은 17일 미국의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예상했던 길을 선택하면서 달러화 강세, 원자재 급락, 외국인 자금유출 등이 안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홍 연구원은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그 동안 진행된 가파른 달러화 강세가 완화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원자재 가격의 급락이 완화되고 한국 시장에서의 외국인 자금이탈도 점차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 동안 억눌렸던 주가의 점진적 회복이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그는 "이번 미국의 금리인상은 그 동안 지속되었던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해소된 계기이자 미국 중앙은행(Fed)의 신뢰를 보여줬다"며 "경기가 훼손되지 않는 수준에서 금리인상이 진행될 것임을 시사한 점도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