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서 '탄저균 실험' 수차례…100kg에 300만명 죽을 수도 '충격'

탄저균 실험 / 사진 = JTBC 방송 캡처

탄저균 실험

서울 도심 한복판서 탄저균 실험이 진행돼 논란이 되고 있다.

한 매체는 18일 서울 용산기지에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탄저균 실험이 15차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경우, 탄저균처럼 강력한 균을 이용한 시험을 할 땐 사막 한 가운데 있는 지하 특수터널 구조의 연구소에서 시험을 진행한다. 탄저균은 100kg으로 최대 30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기 때문.

이 매체는 미국 측이 생물학전에 대응해 주한미군과 함께 진행하던 '주피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오산기지뿐 아니라 서울 용산기지와 평택 캠프 험프리 등 총 4곳에 실험장비를 설치한다는 계획을 보도했지만 당시 국방부는 실험장비 반입 사실조차 모르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