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제시 라디오스타 제시/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라디오스타 제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제시가 싸이보다 먼저 월드스타가 될뻔 했다고 밝혔다.

오늘(16일) 방송되는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해외파 스타인 박정현, 제시, 잭슨(갓세븐), 차오루(피에스타)가 출연해 ‘외부자들’ 특집을 꾸민다.

이날 제시는 과거에 세계적인 아티스트인 블랙 아이드 피스의 멤버 윌 아이엠에게 월드스타 싸이보다 먼저 러브콜을 받았던 사실을 밝혀 현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제시는 블랙 아이드 피스의 보컬 퍼기와 맞먹는 실력으로 극찬을 받았던 사연을 공개하며 자신의 실력을 다시 한 번 입증, 현장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제시는 특유의 발음 때문에 평범한 단어도 욕처럼 들려 오해를 받았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제시가 오해를 살 수밖에 없었던 단어들을 언급하자 모두들 깜짝 놀라며 스튜디오를 웃음을 자아냈다.

실력파 래퍼 제시의 모습은 오늘(1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만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