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양미라, 시선 사로잡는 8등신 각선미 '서양형 체구 깜짝'

​택시 양미라 택시 양미라 /양미라 인스타그램

택시 양미라 택시 양미라

'택시'에 출연한 양미라의 모델 뺨치는 각선미가 화제다.

양미라는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두 잠시 #angel 쌩유'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양미라는 공개된 사진에서 짧은 블랙 미니 원피스에 글레디에이터 슈즈를 신고 환하게 웃고 있다. 그는 8등신 각선미를 자랑하며 네티즌들의 눈길을 한 몸에 받았다.

한편 양미라는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 출연해 자신의 전성기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이후 TV에서 홀연히 사라진 이유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양미라는 “하지만 이후 한 번의 성형수술에 쏟아진 전 국민의 비난이 너무나 힘들어 견딜 수 없었다”고 토로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동생 양은지는 “언니가 화장실에만 들어가면 불안했다”는 말로 당시의 힘들었던 상황을 짐작케했다.

MC 이영자는 양미라에게 "안 본 사이에 예뻐졌다. (턱이) 없다"고 칭찬했다. 이에 양미라는 "턱 같은 거 안 깎았는데"라고 답했다.

또 이영자는 "양미라는 눈만 가리면 신민아다"고 했고, 오만석 역시 "눈이 청초하다"고 칭찬했다. 그러나 양미라는 "눈은 안 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양미라는 "누가 여기 예쁘다고 하면 '여긴 내 건데'라고 이야기한다"고 성형 의혹 트라우마가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