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조건' 조세호·남창희, 동거 2년째 대화단절된 까닭

인간의 조건 조세호 남창희 /조세호 인스타그램

인간의 조건 조세호 남창희 인간의 조건 조세호 남창희

'인간의 조건-집으로'에 출연하는 조세호, 남창희가 동거 중임을 밝혔다.

조세호와 남창희는 16일 서울 여의도 KBS신관에서 진행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인간의 조건-집으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남창희는 "조세호와 함께 살고 있는데 2년째 대화단절의 상황에 놓였다"고 고백했다.
남창희는 이어 "이 촬영을 하면서 저희 둘 관계도 좋아지지 않을가 생각한다. 앞으로 더 재밌게 촬영하겠다"고 설명했다.

조세호는 “한때 내가 예능 대세라고 불리면서 남창희와 한때 관계가 소원해졌던 것도 사실이다”고 밝혔다.

조세호는 “지금도 한 집에서 생활하고 있는데, 남창희 조세호를 한꺼번에 섭외한 건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기 때문이다. 평균이하의 인간들이라 둘이 있어야 의지를 할 수 있다. 그래서 둘이서 더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조세호와 남창희가 출연하는 '인간의 조건-집으로'는 개그맨 최양락, 전 축구선수이자 해설가 안정환, 개그맨 조세호, 개그맨 남창희, 가수 스테파니가 출연하며, 자식이 필요한 부모와 부모가 필요한 자식이 만나 서로의 빈자리를 채워가며 새롭게 만들어나가는 관계에 대한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