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1900가구 중 1차분 651가구, 870억원 규모

[ 김하나 기자 ]대우산업개발은 음성대소지역주택조합이 발주한 870억원 규모의 아파트,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축 예정인 `이안음성대소` 아파트는 총 1900여가구의 매머드급 단지로 건설될 예정이다. 이번 수주한 공사는 전체 사업 중 1차 사업인 651가구다.

충북 음성군 대소면 소석리 일원에 지어지는 아파트는 지하 1층, 지상11~20층 11개동 651가구다. 전용면적별로는 △59㎡A 287가구 △59㎡B 30가구 △74㎡ 191가구 △84㎡ 143가구 등으로 구성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28개월이다.

충북 음성대소 지역은 통영~대전간 중부고속도로와 평택~제천간 고속도로, 안성~음성간 고속도로가 이어지는 교통 요충지다. 최근 발표된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개발의 수혜도 누릴 전망이다.
직주근접 단지로도 주목받고 있다. 성본산업단지를 포함한 9개의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예정이다. 산업단지 개발완료시 총 2053개 업체, 고용인원 4만여명을 수용하게 된다. 인근 충북혁신도시와 더불어 충북의 대표적인 경제중심지가로서 성장가치가 풍부하다.

회사 관계자는 "음성대소 지역에서 처음으로 인가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인 만큼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산업개발은 올해 광주광역시 첨단과 경북경산진량에서 분양한 지역주택조합아파트를 판매 완료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