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신용대출 첫 달 이자 면제와 스마트워치 증정 이벤트

대신증권(13,400200 -1.47%) 계열사인 대신저축은행이 모바일 앱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실시한다.

대신저축은행은 16일 모바일 앱인 스마트뱅크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첫 달 대출이자를 면제해주고, 가입고객에게 스마트워치를 제공하는 이벤트인 ‘모바일 Big Festival’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벤트 기간 중 스마트뱅크를 이용해 대신신용대출 Ⅰ, Ⅱ를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1회차 이자를 면제해준다. 대신신용대출은 최대 60개월동안 4000만원까지 연 8.22%~29.9%의 대출금리로 이용이 가능하다.
스마트뱅크에 신규로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매달 1명씩 총 3명에게 최신 스마트워치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또한, 이벤트 내용을 SNS를 통해 공유하는 고객들 중 추첨을 통해 스마트워치와 스마트밴드도 증정한다.

대신저축은행 앱을 통해 시중보다 높은 금리의 예·적금도 가입할 수 있다. 정기예금은 최대 2.6%(1년 만기), 정기적금은 최대 4.2%(36개월 만기)의 금리를 제공한다.

이번 이벤트는 2016년 2월 말까지 진행된다. 경품 당첨은 매달 초 대신저축은행 홈페이지(bank.daishin.com)와 스마트뱅크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대신 스마트뱅킹은 구글이나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대신저축은행’을 검색하면 무료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정성욱 대신저축은행 개인금융부장은 “이번 이벤트는 대신저축은행의 우수한 모바일 앱을 널리 알리고자 준비한 이벤트”라며 “앞으로도 사용자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실용적인 앱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