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플러스 ‘현정의 틈, 보일樂 말락’

배우 고현정이 10년 전에 썼던 일기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현정의 틈, 보일樂 말락’에서는 고현정이 10년 전 자신의 일기장을 읽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일기장을 본 고현정은 "2년 전 이혼을 했다"는 첫 문장을 거침없이 읽었다.

이외에도 검버섯 진단 받았다는 내용과 선물을 받았을 때의 기분 등 일기장에 적힌 세세한 내용을 공개했다.

일기장을 읽어 내려가던 고현정은 "현정이 되게 어리네. 구체적으로 써놨다"고 말했다.

고현정은 인터뷰를 통해 "나름 심각해 하면서 돌아다녔던 일본, 사람이 어쩔 수 없는 게 너무 좋았던 순간, 같이 있던 어떤 사람들, 제 자식들이 생각날 줄 알았는데 단순하게 나만 생각나더라. 어렸었던 나. 그때 그랬구나. 너무 어렸다. 그런데 애썼다"며 10년전 일기에 대한 느낌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