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의 틈' 고현정, 10년 전 이혼 후 쓴 일기장 공개

현정의 틈 고현정 /SBS

현정의 틈 고현정

배우 고현정이 자신의 오래된 일기장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첫 방송된 SBS 플러스 '현정의 틈 보일樂 말락'에서 배우 고현정은 과거 2005년에 자신이 쓴 일기장을 공개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공개된 고현정의 일기장의 첫 장에는 "2년 전 나는 이혼했다"라며 "난 결정적인 순간이 두렵다/나에게 자극을 주고 싶을 때 사랑을 찾는 것이라고 생각해"라는 글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앞서 같은 날 오후 진행된 '현정의 틈' 제작보고회에서 고현정은 일기장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제가 굉장히 힘들었던 시기에 한 부부로부터 아무것도 안 적힌 일기장을 받았다. 굉장히 오래 됐는데 아직도 3분의 1 정도 남은 노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방송에서 제가 그 일기장을 꺼낸 것은 스태프 분들이 저를 정말 편하게 해주셨기 때문"이라며 "마지막에 정말 편해졌던 것 같다"고 속내를 전했다.

'현정의 틈'은 고현정의 동경 여행과 여행 에세이 출간을 진행하는 모습부터 과거 동경에서의 신혼 생활, 토크&북 콘서트 '여행, 여행女幸' 준비 과정까지 밀착 촬영을 통해 인간 고현정의 진짜 모습을 낱낱이 쫓은 프로그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