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27,300200 +0.74%)은 미국 멜리어와 공동 개발 중인 제2형 당뇨병 치료제 신약후보물질인 'MLR-1023'의 전기 제2상 임상시험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부광약품은 지난해 말부터 미국 8개 병원 및 국내 10개 병원에서 'MLR-1023'의 전기 제2상 임상시험을 진행해왔다. 내년 초 MLR-1023의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임상시험 결과를 분석한 뒤, 후기 2상 임상시험에 돌입할 계획이다.

당뇨병 치료제의 시장 규모는 한국은 약 3500억원이며, 세계적으로 약 250억달러(약 25조원)가 넘는다. 당뇨병 치료제의 경우 새로운 기전의 약들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당뇨병 치료제와는 전혀 다른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는 MLR-1023이 성공적으로 개발되면, 혁신 신약으로서 기존 당뇨병 치료제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LR-1023은 인슐린 세포신호전달에 관여하는 '린 카이네이즈'를 선택적으로 활성화시킨다. 이를 통해 인슐린의 혈당강하 효과를 향상시키는 새로운 기전의 신약후보물질이다.

부광약품은 현재 아파티닙(항암제) 'JM-010'(Levodopa induced dyskinesia) 등의 글로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 전문 연구인력을 보강하는 등 혁신 신약에 대한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