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곳 재건축·재개발 등 수주

[ 김하나 기자 ]중흥건설이 이달 계약예정인 부산시 사상구 덕포동에 위치한 덕포1구역 재개발 사업을 포함해 올해 5곳에서 재건축, 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해 연간 실적이 1조원을 넘었다고 16일 밝혔다.

중흥건설은 지난 4월 호반과 컨소시엄을 꾸려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8구역 재개발 시공권을 확보하면서 수주를 시작했다. 예상 매출액은 총 4537억원으로 중흥건설의 매출액은 이 가운데 절반인 2269억원이다. 같은 달 총 1111억원 규모의 광주시 북구 임동2구역 재개발 시공사로도 선정됐다. 중흥건설 지분은 전체 70%로 매출액은 778억원이다.

이후 지난 6월에는 중흥건설 단독으로 광주 광산구 송정주공아파트 재건축 시공사로 선정됐다. 매출액은 총 2665억원이다.
12월 들어서도 연이어 2건의 수주실적을 추가했다. 중흥건설은 두산과 컨소시엄으로 매출액 총 4916억원 규모의 광주시 임동(유동) 도시환경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 부산시 사상구 덕포1구역 재개발 사업에 시공사로 단독 선정돼 이달 중 계약에 나설 예정이다. 덕포1구역 재개발 사업 매출액은 총 2751억원 규모다.

정원주 중흥건설 사장은 “올해 분양시장이 양호한 광주, 부산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벌여 총 5곳에서 시공권을 확보해 매출액 기준 1조 969억원 규모의 수주실적을 기록했다”며 “향후 일반 아파트 공급과 더불어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도 활발히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흥건설은 지난 12일 행복도시건설청이 올해 세종시에서 준공한 민간 아파트현장 27곳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한 우수현장과 유공자 선정에서 아름동 범지기마을 3단지 중흥S-클래스 에듀하이(배충휴 소장)가 최우수 현장으로 선정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