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은 대만 유안타자산운용과 상장지수펀드(ETF)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ETF 신상품 개발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ETF에 대한 투자자문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정기적인 교류를 통해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유안타자산운용은 9월말 기준 대만 ETF 시장 순자산의 78%와 상장 ETF 수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대만 ETF 1위 운용사.

모기업인 유안타 금융 그룹은 대만 최초이자 1위인 유안타증권을 포함해 은행, 벤처캐피탈, 선물, 투자자문 등의 업무를 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현재 6개국에 173개의 ETF를 공급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 운용 규모는 11조 3000억원에 달한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