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가 연예대상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하반기 무한뉴스가 공개됐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하하는 "유재석씨가 2015년을 빛낸 개그맨 1위를 했다"고 발표하며 감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유재석은 앞으로 나와 '무한도전'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큰 절을 했다.

이어 박명수가 5위를 했다는 소식이 이어졌고 소소상 멤버들의 수상 소식이 전해졌다. 이어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올해 연예대상에 대한 것으로 흘러갔고, 박명수는 "올해는 제가 확실히 대상인 것 같다. 나는 '레옹'도 대박냈고 '마리텔'도 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박명수는 "나 대상 안주면 이디엠 디스곡 만들거다"라고 덧붙여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