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이해인 sns

‘마녀의 성’으로 1년 만에 컴백한 배우 이혜인이 속상한 심경을 밝혔다.

이해인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내 인생 중에 기분 좋은날이었는데 우울해졌다”며 솔직한 기분을 드러냈다.

이해인은 이날 불거진 성형의혹을 의식한 듯 “난 그냥 난데 힝 ㅠㅠ”이라고 적었다. 이어 “더 잘해야겠단 생각, 그리고 감사하단 생각. 아자~ 해인이 파이팅”이라며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해인은 같은 날 오후 SBS 새 일일드라마 ‘마녀의 성’ 제작발표회에 참석, 과거와 사뭇 달라진 얼굴을 드러내 성형의혹을 받았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살이 많이 빠져서 얼굴이 달라보이는 것”이라며 “성형수술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