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67929 +4.46%)는 11일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국내외 투자자들로부터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유상증자 또는 사채 발행, 단기 차입 등을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