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은혜 사과

배우 윤은혜가 디자인 표절 논란 이후 갑작스런 사과를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윤은혜는 11일 서울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진행된 사만사타바사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윤은혜는 "와 주셔서 감사하고 논란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실망시키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표절 논란 이후 국내 첫 공식석상이었던 것.

앞서 윤은혜는 지난 9월 중국의 한 프로그램에서 제작한 의상이 국내 유명 브랜드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