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최정원이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마녀의 성'(극본 박예경, 연출 정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최정원, 서지석, 이해인, 신동미, 데니안 등이 출연하는 '마녀의 성'은 인생의 벼랑 끝에 몰려 돌싱이 된 시월드의 세 여자가 갈등과 상처를 극복하고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14일 첫 방송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