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2015 웹어워드 코리아 '모바일 웹 금융부문' 최우수상에 신한금융투자 모바일 웹사이트가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2012~2013년 2년 연속 증권분야 최우수상, 2014년 금융일반부문 대상, 2015년 모바일 웹 금융부문 최우수상까지 연속 4년 상을 받았다.

웹어워드 코리아는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가 주최하고 미래창조과학부가 후원하는 행사다. 유무선 기반의 웹사이트들을 대상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웹 전문가로 구성된 2000여명의 평가위원단이 혁신적이고 우수한 웹사이트들을 선정한다. 신한금융투자 모바일 웹사이트는 사용자 중심의 편의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옥형석 신한금융투자 멀티채널부장은 "신한금융투자 모바일 웹은 금융상품 초보투자자들도 쉽게 투자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개인화 한 '퀵스타트' 메뉴를 신설하는 등 서비스와 콘텐츠, 편의성 높이는 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