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구청장 차성수)와 주택금융공사 서울서부지사(지사장 장우철)는 주택연금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민연금, 주택연금 등 공적연금기관이 협의체를 구성하고 정책시행기관인 금천구, 노인교류의 장인 대한노인회 금천구지회가 이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금천구청과 공적연금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공적연금과 금천구의 노후복지사업 연계 공동 홍보 ▲연금수급 희망 시민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 제공 ▲은퇴자의 노후생활설계 및 경제금융교육 지원 등 정부 3.0 서비스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유관기관과 협업으로 주택연금 활성화를 통해 소비심리 개선 및 안정적 노후생활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