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J.J. 에이브럼스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J.J. 에이브럼스 감독이 이번 스타워즈 시리즈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 볼룸에서 열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J.J. 에이브럼스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가 참석했다.

이날 J.J. 에이브럼스 감독은 "스타워즈라는 작품은 모든 세대에 어필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과거 세대의 캐릭터와 젊은 세대 캐릭터들의 상호 교환이 재미있다. 40대들에게는 과거를 회상할 수 있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어린 아이들은 여러가지 캐릭터들과 교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그는 "새로운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볼 수 있는 작품이었으면 좋겠다"며 "단순하지 않고 강인하면서 새로운 악역이 등장하기에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저녁 8시부터 논현동 클럽 옥타곤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 등이 출연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는 1977년부터 오랜 역사와 세계적인 팬덤을 자랑하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7번째 작품으로 오는 12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