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요양병원서 인질극 인천 요양병원서 인질극 / 사진 = YTN 방송 캡처

인천 요양병원서 인질극

인천의 한 요양병원에서 흉기를 든 남성이 인질극을 벌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9일 오전 10시 20분께 인천의 한 요양병원에서 남성 A씨가 흉기를 든 채 환자를 상대로 인질극을 벌였다.

A씨는 동료 환자 B씨를 흉기로 위협했고, "처와 기자 한 명을 불러달라"며 "높은 사람과 대화하겠다. 경찰관들 접근하지 말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병원 처우에 불만을 품고 인질극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병원 건물에 특공대원 10명 등 경찰관 40여명을 투입해 2시간 동안 A씨와 대치하다 낮 12시 40분쯤 제압에 성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