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수창 대신 박한길 다오" 롯데 자이언츠, 박한길 지명

박한길 롯데 /사진=엑스포츠 제공

박한길 롯데행

롯데 자이언츠는 우완 투수 심수창(34)의 한화 이글스 자유계약선수(FA)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로 우완 강속구 투수 박한길(21)을 지명했다고 9일 밝혔다.

2014년 2차 4라운드로 44순위로 한화에 입단한 박한길은 키 187㎝, 95㎏의 뛰어난 체격조건을 바탕으로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공을 던지는 유망주다. 올 시즌 후반기부터 1군에 합류해 불펜에서 활약한 박한길은 패기 있는 투구로 자신의 가능성을 선보였다.

롯데 측은 "박한길의 향후 발전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며 "미래 마운드 전력 구축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