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섭 NH농협은행장 내정자, 복합금융점포를 개설·NH투자증권 출범 공로 인정받아

NH농협금융지주는 9일 오전 자회사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이경섭 금융지주 부사장(사진)을 차기 은행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경섭 내정자는 "건전성 관리와 조직 체질개선을 통해 수익성을 제고하고 농협은행의 위상을 되찾을 것"이라며 "미래 신성장 사업 추진 등 농협금융지주와 보조를 맞춰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 내정자는 은행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되며 내년 1월 1일부터 임기가 개시된다.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이 내정자는 조직 내에서 대표적인 전략통으로 의사결정이 정확하고 빠르다"며 "소통능력이 뛰어나 농협중앙회와 계열사, 유관기관과의 협조체제 구축에도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내정자는 금융지주 부사장 재임기간 동안 금융권 최초로 복합금융점포를 개설하고, 우리투자증권·농협증권의 통합추진위원장을 맡아 NH투자증권을 성공적으로 출범시킨 공로도 인정받았다.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과도 손발이 잘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NH농협금융지주 측은 "이 내정자는 김용환 회장이 취임 이후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전략, 성과주의 인사, 효율적 조직문화 정책, 수익력 제고 등을 가장 잘 이해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