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예진 기자 ]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의 J.J. 에이브럼스 감독이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 볼룸에서 열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J.J. 에이브럼스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가 참석했다.

이날 J.J. 에이브럼스 감독은 "스타워즈라는 작품은 모든세대에게 어필한다는 장점이 있다"며 "나도 새로운 캐릭터들에 공감해왔다. 나와 같은 나이 또래 관객들에게는 과거를 회상하는 작품일 뿐만 아니라 새로운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볼수있는 작품일 것"이라고 전했다.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저녁 8시부터 논현동 클럽 옥타곤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 등이 출연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는 1977년부터 오랜 역사와 세계적인 팬덤을 자랑하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7번째 작품으로 오는 12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