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예진 기자 ] '스타워즈' 신작의 주역인 할리우드 배우 데이지 리들리가 전작들 캐릭터와의 차이점을 이야기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 볼룸에서 열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J.J. 에이브럼스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가 참석했다.

데이지 리들리는 '레아 공주'에 이어 '스타워즈' 시리즈의 두 번째 여성 캐릭터 레이 역을 맡았다.
이날 데이지 리들리는 "스타워즈의 강력한 여성 역할을 내가 할 수 있다는 것이 영광스럽다"며 "레아공주는 공주로서 많은 지원을 받고 어떠한 자리에 이어나가는 반면, 레이는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고 스스로 성장해나가는 면에서 다른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저녁 8시부터 논현동 클럽 옥타곤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 등이 출연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는 1977년부터 오랜 역사와 세계적인 팬덤을 자랑하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7번째 작품으로 오는 12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