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118,000500 +0.43%)은 캐나다 제약사 카디옴파마의 급발작성 심방세동 치료 주사제 '브리나베스'의 국내 독점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종근당은 2017년 국내 발매 예정인 브리나베스의 국내 허가 및 독점 판매를 담당하게 된다.

심방세동이란 심방이 규칙적으로 뛰지 않고 심방의 여러 부위가 무질서하게 뛰면서 불규칙한 맥박을 형성하는 부정맥의 일종이다. 심장에 혈액이 혈전을 형성해 심근경색과 허혈성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다.

브리나베스는 심방세동에 관여하는 이온채널을 조절해 불규칙적인 심장 리듬을 정상으로 전환시키는 약물이다.
심방세동 증상치료의 유일한 시술인 전기 심율동전환술과 달리 입원 및 금식이 필요치 않고 통증이 동반되지 않아 환자의 편의성을 크게 개선했다.

이 제품은 세계 최대 심혈관학회인 유럽심장학회에서 심방세동 치료의 1차 치료제로 추천돼 유럽과 아시아 등 세계 32개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다.

김영주 종근당 대표는 "브리나베스는 약효가 빠르고 우수하며 환자의 편의성이 개선된 제품"이라며 "브리나베스가 국내에 출시되면 심방세동의 획기적인 치료제로 주목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