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 사진=한경DB

'리얼스토리 눈' 신은경과 신은경 전 시어머니 인터뷰는 정반대였다.

신은경과 신은경 시어머니 인터뷰가 8일 방송됐다. MBC '리얼스토리 눈' 신은경 편은 신은경 아들 양육을 놓고 신은경과 신은경 시어머니의 대립이 그려졌다.

신은경 시어머니는 인터뷰를 통해 "5년간 천원도 안 받았다. 내가 이렇게 키우는데 아이 엄마가 관심을 가지면 난 더 신나서 잘 키워줄 수 있을 것 같은데 어쩌면 이럴 수가 있냐"고 반문했다.

신은경은 시어머니 주장에 대해 "지속적으로 얼마를 지급했던 것은 아니지만, 아이를 돌보는 유모 아주머니 월급 외에 병원 비 등 여러가지 지급했다"고 반박했다.
신은경은 시어머니가 주장한 이혼 후에 8년간 아들을 두 번 봤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신은경은 "친정 어머니가 두 번 밖에 안 갔는지 (시어머니에게) 여쭤보고 싶다"며 "내가 아이를 데리고 가지 못할 상황이면, 엄마가 일부러 놀이터 같은데 아이를 데리고 왔고, 멀리서라도 보고 돌아왔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신은경은 아들을 최근 본 날짜에 대해서 "정확히 기억 못 한다"고 설명했다.

신은경은 "친정엄마가 데려왔을 때 (봤다.) 여름에서 가을이 될 무렵이었고 같이 놀이공원에 갔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