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장중 상승폭을 확대하며 1170원대 후반에서 거래되고 있다. 국제 유가가 폭락한 가운데 장중 발표된 중국 지표 결과도 부진하면서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강화된 영향을 받았다.

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후 1시 21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0.05원(0.86%) 오른 1178.25원에 거래중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미 달러화 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제 유가가 폭락한 여파로 6.8원 급등 출발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016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2.32달러(5.8%) 떨어진 배럴당 37.65달러에 마감했다.

이는 2009년 2월 이후 6년여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유가 폭락은 시장 참가자들의 위험자산 회피 심리로 이어지며 미 달러화 강세를 부추겼다.
장중 발표된 중국의 무역 지표가 부진한 점도 원·달러 환율 상승폭을 키우는 요인이 됐다.

이날 중국 해관총서는 위안화 기준 11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7%, 수출은 5.6% 각각 감소했다고 밝혔다. 무역수지는 3431억 위안 흑자를 기록했다.

앞서 시장에선 중국의 11월 수출이 2.9%, 수입은 11.3% 줄어 무역수지가 4075억 위안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었다.

정성윤 현대선물 연구원은 "미 달러화 강세, 유가 급락으로 증시 조정이 나타나는 가운데 중국 무역 지표마저 부진하자 시장 참가자들의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강화됐다"고 말했다.

정 연구원은 "장중 원달러 환율이 1180원대를 터치할 수 있다"며 "당분간 원·달러 환율은 상승 흐름을 지속하며 미국, 유럽 등의 경제지표 결과를 주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