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언스는 7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제52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5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레이언스는 2012년 '1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을 시작으로 2013년 2천만불, 2014년 3천만불, 올해 5천만불 수출의 탑을 차례로 수상했다.

회사는 디지털 엑스레이 시스템의 핵심 부품인 디텍터를 생산 및 판매하는 국내 최대 디텍터 전문기업이다. 엑스레이 디텍터에 특화된 반도체 설계 및 TFT 패널 기술을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2011년 글로벌 치과 의료기기 전문기업 바텍의 디텍터 사업부에서 분사한 뒤, 기존 치과용 디텍터에서 현재 의료용과 산업용 디텍터 분야로까지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올해는 의료용 덴탈용 산업용 등 엑스레이 전사업 영역에서의 수출 증가를 이뤄냈다. 엑스레이 시스템 업체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선진국 및 신흥국 시장의 공공부분 입찰에 성공하는 등 수출이 전년 대비 약 61% 증가했다.

또 해외 진출 3년 만에 매출의 약 70%를 수출로 이뤄내는 등 글로벌 엑스레이 디텍터 전문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현정훈 대표는 "현재 수출의 중심이 되고 있는 미국과 유럽은 물론, 향후 신흥국 시장 진출에도 집중해 지속적으로 수출을 늘려나갈 것"이라며 "글로벌 엑스레이 디텍터 전문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