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민아가 '복면가왕'을 통해 뛰어난 가창력을 인정받고 트라우마까지 극복했다.



지난 6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걸스데이 민아가 펭귄맨과 2라운드 대결을 펼친 '백작부인'으로 밝혀져 화제를 모았다. 방송직후 민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오랜만에 재밌었어요 난 정말정말 노래가 좋아요"라며 직접 소감을 남겼다.



이 날 방송에서 백작부인이 이정봉 원곡의 '어떤가요'를 섬세한 감성으로 노래하자 유영석은 "여자가 봐도 사랑스럽냐?"며 민아의 매력에 흠뻑 빠졌고 노래가 다 끝나자 "누구든 간에 팬이 되기로 했다. 울컥하는 감정을 느꼈다. 사랑스러웠다"며 극찬했다.
방송이 끝나고 민아는 소속사를 통해 “방송 출연 후 자신감이 회복되어 음악이나 예능, 드라마 등 방송을 더 재밌게 즐길 수 있는 힘이 생긴 것 같다"며 “복면가왕은 사람의 마음을 만져주는 힘이 있다"고 전했다.



데뷔부터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걸스데이'의 이름을 알리는데 큰 공을 세운 민아가 '댄스가수', '예능돌' 등 그동안 자신를 둘러싼 편견과 논란을 딛고 가창력을 인정받은 가운데 팔방미인 민아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현재, 걸스데이 민아는 MBC '달콤살벌 패밀리'에서 정웅인, 유선의 사랑스러운 딸 '백현지' 역으로 비투비 민혁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