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멤버들의 할 말을 잃게 만들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불만 제로’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은 불만사항을 적어달라는 ‘무한도전’ 제작진에게 “촬영 중 끼니를 거르는 적이 많아서 멤버들끼리만 밥을 먹은 적이 많다. 스태프들도 식사를 챙겼으면 한다”며 오히려 제작진을 걱정했다.

이어 유재석은 ‘무한도전’에 서운한 점과 차별 대우를 받았던 적에 대해서도 “없다”고 적었다.

이에 박명수가 “있으면 이상한거다”고 하자 정준하 역시 “없겠지”라며 비꼬았다.

또한 유재석은 ‘힘들게 하는 사람이 있냐’라는 질문에도 “아무리 생각해도 없다”라고 적어 ‘무한도전’ 멤버들의 할 말을 잃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