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석수역

석수역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5일 오후 석수역 인근 자동차 도색 공장에서 불이 나 한때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일이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 인근 5개 소방서 인원 70여명과 장비 35대를 동원, 석수역 화재 진화 작업을 벌였다.

불은 공장 내부 231㎡를 태워 소방서 추산 1천500만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1시간 만에 모두 꺼졌다.

다행히 석수역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공장에서 도색 작업을 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석수역 화재에 대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