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치타

'사람이 좋다' 치타가 학교를 그만둔 사연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치타(김은영)의 이야기를 담은 ‘내 딸 은영이 치타’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치타는 “어릴 때부터 다른 친구들이 공부하러 학원을 다닐 때 나는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기 위해 학원을 다녔다”고 말문을 열었다.
치타는 “고등학교 시절 연예인이 되길 위해 자퇴를 결심했고 연예인 길을 걷기 위한 준비를 해나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치타는 학교를 자퇴하겠다고 했을 때 어머니가 이를 존중해줬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치타는 "많이 생각했다고 하니까 그길로 와서 자퇴서에 도장을 찍어줬다"며 어머니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치타 어머니는 "하나 있는 딸 고등학교 졸업도 안 해봐라. 미치지 않냐. 당시 길 건너편 편의점에서 맥주를 마셨다. 두 캔 먹고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싶었다"며 갈등했던 때를 회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