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백종원의 두부 자장면 요리가 새삼 관심을 모은다.

백종원은 과거 SBS '힐링캠프' 100회 기념-동창회' 특집에 출연해 두부 짜장면 만드는 법을 전수했다.

당시 백종원은 "채식요리를 준비했다"며 두부를 작게 썰어 기름에 튀긴 뒤 춘장과 표고버섯, 양파, 양배추를 이용해 두부 자장면을 만들었다.

MC 이경규를 비롯해 출연진은 두부 자장면 맛에 감탄했다.

특히 배우 김성령은 "음식이 정말 달다. 달아서 단 게 아니라, 정말 맛있어서 달다"고 호평했다. 법륜스님은 발우공양을 하듯 단무지로 양념까지 닦아 먹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백종원은 "음식을 만들어 대접하는 지금이 가장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